델타&데이로, 다국적 암호화폐 거래소 ‘블루벨트’와 MOU 체결

2018/10/18

– 글로벌 시장 경쟁력 강화 위해 업무 협력 추진

– 델타&데이로 한민우 대표, “글로벌 경쟁력 강화와 신시장 개척 용이”

– 블루벨트 방규철 대표, “글로벌 시장에서 높은 시너지 기대”

델타&데이로(대표 한민우)는 다국적 암호화폐 거래소 블루벨트(블루벨트코리아 대표 방규철)와 전략적 제휴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블루벨트는 일본, 홍콩, 필리핀,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캄보디아, 미얀마, 인도 등 10여 개국에 진출한 다국적 암호화폐 거래소 플랫폼이다. 현재 에스토니아에서는 라이센스 취득했으며 호주에서는 암호화폐 거래소로 등록되어 있으며 시큐리티 토큰을 취급할수 있는 거래 플렛폼을 구축하고 있다.

이번 MOU를 통해 양사는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적극 협력키로 했다. 델타&데이로는 블루벨트의 협력 파트너로서 거래소 플랫폼 지원 및 기술 평가에 대한 자문을 제공하며, 블루벨트는 델타&데이로의 해외 사업 및 글로벌 진출을 위한 비즈니스 자문을 맡는다.

델타&데이로는 블루벨트와의 협력을 통해 블록체인 플랫폼 ‘델라 포탈’의 글로벌 서비스가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 ‘델라 포탈’은 독자적인 합의 알고리즘인 ‘VOTA'(Verification of Transcendence Spatial Autocorrelation)를 기반으로 내년 1분기 메인넷 론칭을 앞두고 있다.

델타&데이로 한민우 대표는 “블루벨트의 광범위한 네트워크를 통해 글로벌 경쟁력 강화와 신시장 개척이 한층 용이해졌다”며 “‘델라 포탈’이 글로벌 블록체인 플랫폼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블루벨트와 적극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블루벨트는 전세계 각국 현지 은행 계좌 네트워크를 통해 국경이 없는 암호화폐 거래 서비스를 제공한다. ‘블루벨트 인스턴트'(Bluebelt Instant)를 통해 신속한 결제 정산과 은행 수수료 절감이 가능하고 7개국 이상의 법정화폐 거래가 가능하다. 다중 인증을 통한 핫 월렛과 콜드 월렛 등 업계 최고 수준의 보안 서비스도 제공한다.

블루벨트코리아 방규철 대표는 “블루벨트는 금융시장과 금융시스템에 대한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세계 시장을 선점해 나갈 계획”이라며 “델타&데이로는 독창적인 블록체인 기술력을 갖춘 기업으로 블루벨트와 함께 글로벌 시장에서 높은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Intersted in Bluebelt ?